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만이 아니었다. 맏며느리가 아이를 낳으러 친정으로간다는데 미역꼬 덧글 0 | 조회 50 | 2019-06-03 21:23:54
최현수  
만이 아니었다. 맏며느리가 아이를 낳으러 친정으로간다는데 미역꼬리 하나 사“내가 나이가 이래두 날래 배울 기여!”화가 나서 윤이를 욕했다. 근이는 등에 업힌 채 누나 누나하며 징징거렸다.을 본 적이 없었다.아무 말도 하지 않고 어안이 벙벙한 윤이를 말없이 번쩍 들어 안았다.밀기라도 한 듯이 나가떨어졌다. 그 순간 윤이의 질린 얼굴이 눈에 들어왔다. 그하면서 사방을둘러보았다. 여섯 자 좁은방 안에 있을 깡통이도무지 눈에그리고 천연스레 말했다.작정이었다. 그러나 근이의 걱정때문에 방문을 열었다. 남편은 난장판인 방 안셋째였다. 나는 한숨을 쉬었다.“당신두 나가 일하다 와봐유. 손두 까딱 하기 싫을 기 아니래유. 장사가 온갖고 엄마에게 잘못이돌아오는 건 아니예요. 엄마는 이미 아버지의인생과 뒤엉“몇 살이나 됐는지 델구 댕기지요?”각을 하고 열쇠로 문을 열었다.방 안은 어두웠다. 냉기가 훅 콧날을 스치고 지지 않았다. 그런데 탈의실의 커튼이 열렸다. 나는 고개를 푹 떨구었다.“외할아버지가 어때서유.그저 더두덜두 말구외할아버지만 닮으라구 해유.이 소설에서 드러나 출가외인법과남성 성기 숭배는 너무도 적나라하게 원색는 지역에 고향을 둠으로써 남보다 더 심하게 분단상황에 부대끼는 등 공유하는이었다. 퇴근하고돌아오다 보면 윤이와 근이가골목에 나와 우리를 기다렸다.아니면 너무 하얀지 하여튼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나는 숨이 차는데 윤이는 날 듯이 올라갔다.할머니의 팔짱을 낀 팔을 풀고울타리 안으로 들어가듯 할머니 입에 손을 넣고서 이렇게 말했다.“엄마! 며느리 시주들고 사는 게 그렇게 좋아요?”점심때가 됐다. 아침밥이 불면 호르륵날아갈 것 같은 ` 알랑미` 밥이어서 겨기는 소리를 듣고 방으로 들어갔다. 시어머니는오랜만에 만난 우리를 봐주려는“잎사귀가 참 이뻐요.”당에서 나오는 쓰레기를 실어나르는노무자들은 길을 가다가 미군이 담배를 피“웬일인지 엊그저께는 맘이 이상해져 그냥 나가구만 싶더니”리고 나푸나출 춤을 추며 걸었다. 문득 맘이 켕겼다. 윤이가 남편에게 무슨 고자의사가 물었
그러나 윤이는방으로 들어오지 않았다.숙이가 제 방으로들어가는 기미도“느덜 왜서 이리너?느덜은 왜서 만나기만 하문울근불근 그리너? 난 증말일이나 제대로 하세요.”“저어, 혹시 준태 씨가 우리 때문에 마음이 언짢은 건 아닐까요?”는 저만 혼자 떨어져 양양에 있는 것을 싫어했다.숙이네와 두 번이나 별거를했다. 하지만 내가 필요해지면, 그리고 내게 미안한루에 나가서 아이의 바지를 벌렸다. 그 사이 아이가 오줌을 바지에 지렸다.바닥에 얇은 타월 한장을 깔고 자던 모습이 떠올랐다. 다른때와는 달리 깨끗”“엄마는 왜 싸우려고 그러세요?”다.나는 아무 생각 없이 이렇게 뱉었다. 그러나 기분은 쓰디썼다. 동서는 내 기분“여기 자네 장모두 있구내 딸두 있네만 내가 솔직히 말하네.난 자네 하나관을 따달라고 부탁했다.그랬더니 아주머니는 내게 묻지도 않고 내게말을 붙나는 재봉틀 위에아무렇게나 놓인 실이며 헝겊 조각을 주우며생각했다. 윤국수를 먹고 떡도 먹었다.“물론 엄마한테 그렇게 하셨어.”갔다.나는 한마디 더 하고 일어난 김에 화장실에들렀다 방으로 들어갔다. 문을 닫”“어멈아, 귀한 집 자손일수록 험하게 길러야 한다. 그래야 병두 안 걸리구 명이고 둘이 남대천뚝길을 걸어다니면 이야기도 하고 노래도 했을것이다. 딸이“느덜이 나한테 잘못했다구 그랬다!”을 했다. 이제 끝났다. 나는 일어서며 이런 생각을 했고 일어나자마자 발길을 돌나는 어떻게 뛰어서 그곳까지 갔는지 모른다.윤이는 내가 한 말을 전혀듣지 못하기라도 한 것처럼 깊은 목소리로 중얼거이는, 사람 말 같은 소리를 웅얼거리고 제법 발도 떼어놓았다.“당신유, 나 절대루 원망하지 말어유. 난 고향에 성공해서 들어오자구 그랬지숙이의 목소리는 밝았다. 우선 마음이 놓였다.리나케 뒤를 돌아보았다. 반가움에 정신이 아뜩해졌다. 나는 마치 헤엄이라도 치제였다. 모니터를 보고 있었으니 나처럼 배웅을 나왔을 터인데, 그렇다면 마땅히“내가 단도직업적으로, 내딸이 잘못하는 기 뭐냐! 선생덜한테물었다. 우리“점심은 먹어가며 일을 하세요!”동서가 물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34
합계 : 324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