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코로나·독감' 더블 팬데믹 올라…8일부터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 덧글 0 | 조회 20 | 2020-09-07 15:58:12
건강관리협회  



최근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떨어지며 가을철 독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동시 유행하는 '더블 팬데믹'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와 감염병 전문가들은 독감 환자와 코로나19 환자가 뒤섞일 경우 방역 체계에 혼란이 올 수 있는 점을 걱정해왔다. 독감과 코로나 증상이 유사해 양쪽 환자를 감별하기가 어렵고, 양쪽 환자가 동시에 늘어날 경우 치료 역량이 분산되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접종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생후 6개월~만 18세 어린이,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 인플루엔자 4가 백신을 8일부터 무료로 맞을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국면에서 독감 예방을 최대한 막기 위해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 대상을 늘렸다. 중·고생인 만 13세∼만 18세(285만 명) 및 만 62∼64세(220만 명)까지 대상자를 확대하면서다. 지원 백신도 기존 3가에서 4가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 대상자는 2019년 1381만 명에서 올해는 1900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 1900만 명은 전 국민의 37%가량이다.


질본은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은 2회 접종이 필요한 대상자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2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올해 7월 1일 이전까지 총 1회만 받은 어린이다.최근 아침·저녁으로 기온이 떨어지며 가을철 독감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동시 유행하는 '더블 팬데믹'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와 감염병 전문가들은 독감 환자와 코로나19 환자가 뒤섞일 경우 방역 체계에 혼란이 올 수 있는 점을 걱정해왔다. 독감과 코로나 증상이 유사해 양쪽 환자를 감별하기가 어렵고, 양쪽 환자가 동시에 늘어날 경우 치료 역량이 분산되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인플루엔자(독감) 무료 접종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생후 6개월~만 18세 어린이,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이 인플루엔자 4가 백신을 8일부터 무료로 맞을 수 있다.


정부는 코로나19 유행 국면에서 독감 예방을 최대한 막기 위해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 대상을 늘렸다. 중·고생인 만 13세∼만 18세(285만 명) 및 만 62∼64세(220만 명)까지 대상자를 확대하면서다. 지원 백신도 기존 3가에서 4가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 대상자는 2019년 1381만 명에서 올해는 1900만 명으로 크게 늘었다. 1900만 명은 전 국민의 37%가량이다.


질본은 인플루엔자 무료 접종은 2회 접종이 필요한 대상자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2회 접종 대상자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어린이 중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생애 처음으로 받거나, 올해 7월 1일 이전까지 총 1회만 받은 어린이다.엄 교수는 "백신 접종을 했다고 안심하지 말고 평소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따듯한 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다"고 말했다.













코인카지노 검증사이트 https://daebak777.com https://sinanda777.co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89
합계 : 457798